프리뷰

HOME  >  뉴스  >  프리뷰

울산현대, 5년 만에 FA컵 우승 조준… 경남FC와 FA컵 16강 재격돌

작성자 : UHFC작성일 : 2022-05-24 10:19:01조회 : 5874



울산현대가 FA컵에서 경남FC와 맞붙는다.

울산은 25일 오후 7시 진주종합운동장에서 경남과 2022 하나은행 FA컵 16강 단판 승부를 벌인다. K리그1 선두를 달리고 있는 울산이 경남을 상대로 FA컵 첫 출항을 나선다.

지난 2017년 창단 후 처음으로 FA컵 정상에 올랐던 울산이 5년 만에 왕좌 재탈환에 나선다. 2018년과 2020년 결승에 올랐지만, 아쉽게 준우승에 그쳤다. 지난해 4강에서 전남드래곤즈에 1대2로 패하며 결승 진출이 불발됐다. 심기일전해 다음 시즌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지름길로 가는 FA컵을 다시 들어 올리겠다는 의지다.

울산은 최근 리그에서 흐름이 좋다. 14경기에서 23골로 리그 최다 골, 9골밖에 내주지 않으며 최소 실점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공수 양면이 안정된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호랑이 앞발 레오나르도가 최근 4경기에서 4골로 울산의 날카로운 공격을 책임지고 있다. 레오나르도는 지난 21일 김천상무 원정에서 전반 15분 선제골을 뽑아냈다. 윤일록은 전반 36분 중거리포로 울산 이적 후 K리그 첫 골을 신고하며 팀의 2대0 승리에 힘을 보탰다.

수확도 있었다. 울산이 야심 차게 꺼내든 U-22 카드 최기윤이 김천전에서 절묘한 왼발 로빙 패스로 레오나르도의 골을 도왔다. 스무살 아기호랑이가 리그 5경기 만에 데뷔 도움으로 진가를 발휘했다.

흔들렸던 후방도 견고해졌다. 김천전에서 미드필더인 박용우가 중앙 수비수로 변신해 김영권과 짜임새 있는 수비를 구축했다. 수문장 조현우가 상대 유효슈팅 7개를 막는 선방 쇼를 펼치며 팀의 2연속 무실점 승리를 견인했다.

최근 계속된 일정으로 선수들의 피로도가 상당하다. 홍명보 감독은 FA컵 선수 구성에 관해 “지켜봐야 할 것 같다. 우리에게 주어진 시간은 2, 3일뿐이다. 부상자와 체력적인 문제가 있는지 확인해 결정하겠다. A매치 휴식기 전까지 모두 집중해 줬으면 한다”를 바람을 전했다.

울산은 지난해 FA컵 16강 홈에서 경남에 3대0 승리를 거둔 좋은 기억이 있다. 하지만 이번에는 원정 경기를 치르게 되며, 상대가 최근 공식 경기 6경기 무패(4승 2무)로 상승 가도를 달리고 있는 만큼 방심은 절대 금물이다. 울산은 홍명보 감독이 강조한 대로 집중력과 기본에 충실한다면 좋은 흐름을 계속 이어가 8강에 오를 수 있다.

댓글